□ For the rest of us

새해, 새 프로젝트

2017년은 새 프로젝트 ‘헤비카’ 준비로 산뜻하게 출발했다.
다들 의욕 완충해서 불타오르고 있다.
겁나 어마어마하게 잘 될 것 같다.

잠깐 스낵프로젝트로 홈페이지를 개편해봤다.
간단한 원페이저로 형태로 만들었다.

드자이너 지원님의 드자인도
드자이너 혜인님의 드자인 일러스트도 맘에 든다.

좋아.

이제 외주사업도 어느 정도 자리가 잡혔고
책 출간도 1차 원고가 마무리 되었다.

좋아좋아.

헤비카를 기획하며 큰 보드가 필요함을 느껴서 사무실 벽면에 설치했다.
나름 고생했다. 이게 이렇게 힘든 일일줄이야.. 그냥 사람 부를걸 그랬다. 역시 전문가의 손길은 거부하면 안 된다.

좋아좋아좋아.

다시 새로운 도전이다.
헤비카!

 

Standard

댓글 남기기